Search
__X_720_1098.jpg
🌑

저승 최후의 날

발행일
2021/03/31
장르
SF
판타지
분류
웹소설
바로가기
https://page.kakao.com/home?seriesId=56813908
2 more properties
3 backlinks
한반도 저승 염라대왕부, 갑자기 망자가 몰려들기 시작했다. 초신성 폭발로 쏟아진 감마선에 인류의 99.9%가 하루 만에 사망했다는 것. "그런데 지상에 염라대왕님을 믿던 사람들이 전부 사망하고 나면 저승은 어떻게 되는 거죠?" 저승을 기억하는 사람이 이승에 한 명도 남지 않는다면, 저승까지 소멸해버린다? 항상 모든 업무를 완벽하게 처리해왔던 염라대왕부의 비서실장 시영. 시영은 이 재난으로부터 이승과 저승 모두를 지켜낼 수 있을까? 사상 초유의 위기 속에서 저승의 망자들과 이승의 생존자들이 손을 잡는다!
__X_720_1098.jpg

《저승 최후의 날》은 카카오페이지에서!

줄거리

"그런데 지상에 염라대왕님을 믿던 사람들이 전부 사망하고 나면 저승은 어떻게 되는 거죠?"
갑작스러운 천문학 재해로 인해 이승은 전 지구적인 대멸종을 맞이하고, 몰려드는 망자를 수습하기 위해 한반도의 시왕(十王)저승 염라대왕부 비서실장 ‘이시영’은 고군분투한다. 그러나 더 큰 문제가 있었으니, 이승에서 저승을 기억하는 사람이 전부 사라지면 저승이 소멸해버린다는 것.
염라대왕부는 저승으로 들어온 망자들 중 전문가들을 모아 대책을 수립한다. 이 과정에서 ‘저승은 이승에서의 믿음에 의거해 존재하는 것이며, 이승에서의 믿음을 되살릴 수 있다면 소멸한 저승도 다시 부활할 수 있을 것’이라는 가설이 도출된다. ‘이시영’은 이 가설을 검증하기 위해 무신론자들의 저승 ‘엘리시움’과 북유럽의 저승 ‘발할라’에 이르는 긴 여정에 돌입한다.
모든 여정이 끝나고, 시왕저승의 관료들과 망자들은 이승의 생존자들과 힘을 합쳐 인류 최후의 문명이라 할 수 있는 저승에 대한 기록을 남겨 우주로 쏘아보내려 한다. 전무후무한 저승과 이승의 합동 작전은 성공리에 마무리될 수 있을까.

작가 소개

시아란

공학박사로, 전공분야 연구원으로 재직 중인 시아란 작가는 2018 겨울 안전가옥 스토리 공모에서 수상한 작품 <저승 최후의 날에 대한 기록>을 장편소설로 《저승 최후의 날》로 개발하였다.
장편소설 《이진수에게는 어려운 문제》(2015) 출간
2018 겨울 안전가옥 스토리 공모전(2018) 수상