Search
🗣️

장르의 장르 대담

주제
장르이야기
파트너
정이안, 왼손, 곽재식, 윤여경, 배명은, 임태운, 전건우, 김초엽
시기
2018/03/03

📌

장르의 장르 — 8개의 세부 장르를 말하다

장르의 장르 대담은 총 8회로 구성된 대담으로, 영 어덜트, 시골 판타지, 추리, 타임리프, 토속 호러, 좀비 재난물, 미스터리 호러, SF를 주제로 각 장르의 특성과 창작 과정에 대해 이야기하는 대담으로 진행되었습니다.
<장르의 장르> 대담집이 궁금하시다면!
대담 내용 보기
대담 후기 보기
의 임태운 작가와 함께 '좀비 재난물'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었습니다. ⠀ 1. 죽음에서 돌아왔다는 것은 그간 좀비물이 쌓아온 장르적 클리셰의 출발입니다. '우리의 이웃'이라는 것은 다른 괴수물과 달리 좀비물만이 갖는 정서적 장치죠. 어제까지만 해도 내 곁에 있던 이웃이 좀비가 되었을 때의 복잡한 감정, 이것이 좀비물의 매력이 아닐까요. ⠀ 2. 처럼, 이미 좀비로 뒤덮여버린 세상에 남겨진 사람들이 겪는 쓸쓸함을 다루는 다소 스산한 장르가 좀비 생존물 같아요. 반면 이나 처럼 좀비가 처음 발견되어 빠르게 확산될 때 느껴지는 스릴과 서스펜스를 다루는 장르가 좀비 재난물이라 생각합니다. ⠀ 3. 태릉선수촌이라는 공간이 대단히 한국적이라고 생각했습니다. 전 국민이 모두 아는 곳입니다. 최고의 신체능력을 가진 이들이 몰려있는 곳이기도, 성적지상주의를 상징하는 곳이기도 하죠. 그 곳에 좀비 바이러스가 퍼진다면? 이라는 질문에서, 좀비 재난물 은 시작되었습니다.
33 Likes, 0 Comments - 냥전가옥 (@safehouse.kr) on Instagram: " 의 임태운 작가와 함께 '좀비 재난물'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었습니다. ⠀ 1. 죽음에서 돌아왔다는 것은 그간 좀비물이 쌓아온 장르적 클리셰의 출발입니다. '우리의..."